안녕하세요. 태터앤컴퍼니에서 일하는 한영입니다.

제 소개를 간단히 드리자면, 지난주 서비스개발팀장에서 임시보직해임이 된 후, 태터앤미디어 TF팀장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TNC에 입사하기 전에는 오마이뉴스 개발팀에서 일했고, 태터앤미디어 TF팀으로 오기 전에는 개발팀에서 이올린과 티스토리 개발업무 등을 진행했습니다.

제 작품(?)으로는 태터데스크, 스킨매니저, 이올린 등이 있습니다. 그동안 개발만 쭉 진행하다가, 조금은 색다른 업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TF로 옮기고나서 태터앤미디어의 새 파트너들의 블로그를 쭈욱 돌아보고 (다시 봐도 대단들 합니다!), 태터앤미디어 파트너들과 함께 새로운 실험에 동참할 회사들 목록을 뽑고, 미팅하다보니 하루가 지나가네요. (하루종일 웹서핑과 문서작업만...^^)

블로그가 진정한 개인미디어로서 대접받기 위해서는 미디어로서의 영향력과 신뢰성, 지속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컨텐트를 생산하는 블로거가 세상에 빛을 보지 못한 채, 초야에 묻혀 있기도 하고, 플랫폼에 갇혀 그 흔한 애드센스 광고를 걸 수도 없고, 개인사정상 임시휴업상태인 블로그들을 보게됩니다.

태터앤미디어가 블로그서밋 2007 행사에서 첫 선을 보인 후, 그동안 새로 함께할 파트너들을 컨택하고, 광고솔루션 개발작업을 음지속(?)에서 조용히 진행해왔습니다. 이제 슬슬 외부로 태터앤미디어의 존재를 알려나갈 예정입니다.

기대해주세요,

태터앤미디어가 궁금하시다면, 체스터님의 강연동영상을 보시길..

참고) 태터앤미디어 TF는 저와 꼬날, 유노, 체스터 님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아마도 CEO가 팀원이 된 최초의 조직인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