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NM 오피스는 일주일에 한 번, 맥도날드 런치세트를 먹습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인기있는 메뉴는 역시 
베토디죠.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
오피스에 베토디를 전파하고 훌쩍 미국으로 떠난 그 남자,
 
파트너 Early Adopter님이 
어느날 갑자기 TNM 공식 트위터 계정으로 멘션을 날립니다. 

 
ㅇ_ㅇ 뭐지? 
 
궁금해하던 차에 2012년 새해가 밝았고, 
1월 2일, TNM은 시무식을 가졌습니다. 


…이 중에 다가올 일을 모른 채 
새해 목표로 '다이어트'를 결심한 분들 꽤 있을진데 말이죠. 흥흥. 

두둥! 소포가 도착했습니다+_+

아니, 이것은?!

아이퐁과의 비교샷. 이렇게 큰 박스가 +_+ 무려 고디바 띠를 두르고 등ㅋ장ㅋ

상자 OPEN!

겹겹이 둘러싼 아름다운 자태의 그것이란, 

고디바도 못먹어봤다고 징징대던 촌스러운 티엔엠 오피스를 위하여
미국에서 직접! 공수해주신 고디바 초콜릿에 코코아!!!!!!!!!!!!!!!!!!!!!!!!!!!!

그 달달한 자태들이라니, 

오피스는 순간 업무마비!

여기저기서 손들이 등장하야, 초콜릿의 신세계를 맛봅니다. 

아…그 황홀경에 빠진 표정들은 너무 19금이라 
차마 공개하지 못하겠네요. <-

처음에는 일단 집히는 대로 입에 밀어 넣다가, 
나중에는 설명서(..)를 보면서 
뭐가 들었는지 공부하며 먹는 열성을 보이기도 했답니다:)

경범님은 저희에게 고운 글씨로 꾹꾹 눌러담은 손편지를 함께 보내주셨는데요. 


이러한 연유로
편지도 공ㅋ개ㅋ합니다!!!


경범님은 "고디바와 함께 살찌는 2012년 되시길~" 이라는 마지막 인사를 남겨주셨는데요.
덕분에 TNM 오피스는 달콤한 2012년의 시작을 열었습니다:)

기쁨의 반응들.twitter

알뜰살뜰 오피스
고디바 리본은 기념으로 케젼님에게 ↑

감사합니다!!! 
12월 13일에 열린
2011 TNM 송년회 방명록에 남겨주신
글귀들을 공유합니다. 
글씨마다 매력이 넘실넘실~ 센스가 굳!

※ 클릭하면 커집니다! :)


티엔엠에서 엠티를 갑니다. 영어로 Membership training 한국어로 모꼬지라고 합니다.

그들이 도착한 곳은 가평이냐 청평이냐 말이 많았지만 가평군 청평면이였습니다.
그들은 먹을 것을 장만합니다. 그들은 음식을 중요시 생각합니다. 

위의 사진은 권력을 쥔 자들의 사진입니다.

그들은 일단 먹고 봅니다.

그들의 염장샷을 보셨습니다.

 

한번 얻은 음식권력은 쉽게 놓지 못하고 차에서 자는 시간에도 곁에서 떨어질 줄 모릅니다.


도착과 동시에 세력은 분산되어 내기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무리의 대표로 지명된 사람들은 무리를 이끌어 무리의 승리로 명예와 영님의 관계치 +1을 위해 노력합니다.

맥느님이라 불리우는 연구소의 우두머리를 중심으로 모인 맥팀


설본이라 불리우는 본부의 우두머리를 중심으로 모인 설팀

두 세력은 영님을 사이에 두고 대립을 하게 되는데... 그 중심의 영님은 심판자라는 권력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대립의 중심 영님

 번지점프님



첫 경기는 신발던지기
 테이블 위에 신발을 올리는 룰로 진행되었습니다. 심판자(영님)을 맞추는 자에게는 영님과의 관계치 하락과 등가교환하여 5점의 승점을 얻게 됩니다.
 

점수에 눈이 멀어 영님에게 신발투척하는 자
 

신의 힘을 빌어보려는 자

불법교육 사업을 시작하는 자 

원반으로 부정행위를 하려는자


??

자포자기한 자



TNM 최고미남 칭호를 얻은 자





결과는 설팀의 승리 승점 1을 획득하게 되었습니다.

그 다음 베드민턴 경기와 피구 경기까지 이어지는 지루한 경기는 계속 이어지고 그 결과 설팀이 승점 2점으로 앞서가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 경기 이야기는 설팀의 베드민턴 최강팀을 공개하면서 마무리 짓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던 와중 내부 분열또한 발생하기도 합니다. 언제나 승부는 가려지기 마련입니다.

지루한 싸움의 끝은 언제나 행복이 찾아오기 마련...


 











(+
숨은 성학님 찾기




 
< 1 >